::: 성균관대학교 지역협력연구센터 / 지역기술혁신센터 ::: Untitled Document
 
Home  >  센터소개  > 인사말
인사말
 


우리 센터는 1999년 12월, 산업자원부에서 지원하는 기술혁신센터(TIC, Technology Innovation Center)로 처음 문을 열었습니다. 이후 2002년 7월에는 과학기술부와 한국과학재단 지원의 지역협력연구센터 사업인 RRC(Regional Research Center)를 추가로 유치하였고, 2006년에는 모든 사업이 산업자원부로 이관되어 두 사업이 지역혁신센터사업인 RIC(Regional Innovation Center)사업으로 통합 · 전환되었습니다.
어느덧 사업에 참여했던 학생들은 교수로, 또는 기업인으로 다시 우리와 협력하고 있으며, 이제는 지난 역사와 뿌리를 들려줄 수 있는 전통이 있는 연구센터로 자리잡게 되었습니다.

우리의 기업은 연구개발(R&D)과 첨단 연구 인프라, 그리고 이를 전담할 연구개발 인력의 부족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신기술 개발에 성공해도 시제품을 만들기가 어렵고, 시제품 완성 후 상용화에 성공한다해도 판로개척이나 마케팅을 통해 시장에 진입하기도 쉽지 않은 것이 현실입니다.
이러한 기업이 당면한 현실적인 문제를 기업 실무자의 가장 가까운 곳에서 도움을 줄 수 있는 대학, 연구기관 그리고 파트너가 되겠습니다.
국내외의 산업패러다임은 예측할 수 없는 다양한 변수들에 의해 하루가 다르게 변화하고 있습니다. 어제의 문제가 오늘의 기회로, 오늘의 기회가 다가올 내일의 혁신이 되기도 합니다.

우리 센터는 개소 이후부터 최첨단 연구 인프라를 보유하고 있으며 꾸준한 산학협력활동을 통해 대기업은 물론 중소 · 벤처기업들의 우수한 성공사례를 도출해 전국의 많은 대학연구센터들의 벤치마킹 대상이 되고 있습니다. 이에 안주하지 않고 변화와 혁신을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추상적인 목표를 세우고 10년, 20년 후의 먼 곳을 내다보지 않겠습니다.
우리기업의 연구자와 실무자가 필요로 할 때 언제 어느 때든 편하게 이용하고 요청할 수 있도록 성균관대학교 지역혁신센터의 문을 항상 열어 두겠습니다.

저를 비롯한 우리센터의 전 연구원들과 직원들이 바로 여러분의 파트너가 되겠습니다. 여러분의 파트너로서 매순간 노력하는 자세로 임할 것을 약속드리며, 그 성공적인 사업의 추진을 위해 각계 여러분의 변함없는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소장약력
 

 1981

 성균관대학교 금속공학 학사

 1983

 성균관대학교 금속공학 석사

 1988

 성균관대학교 금속공학 박사

 1996 - 현재

 대한 금속학회 사업위원

 1997 - 1999

 산기반 품질혁신교육훈련 금속재료 부분 책임자

 1995 - 현재

 중소기업청 금속재료분야 평가윈원

 1996 - 현재

 산업자원부 금속재료분야 평가위원

 1997 - 1999

 산기반 품질기술인력양성사업 품질혁신센터 운영위원

 1999 - 현재

 대한자기학회 운영위원

 1998 - 현재

 대한 결정성장학회 운영위원

 1993 - 현재

 한국산업기술협회 전문위원

 1999.2 - 1999.8

 일본 동북대학 금속재료연구소 교류교수

 2006.5.11 - 현재

 산업자원부 지역산업진흥전문가포럼 위원

 2007 - 현재

 사단법인 한국RIC협회 회장

 1999 - 현재

 지식경제부 지정 지역혁신센터(RIC) 소장

 2008 ~ 현재

 국가과학기술위원회 첨단융합기술전문위원

 
무제 문서